보도자료

토스, 싱가포르투자청 및 세콰이어 차이나로부터 4천만 달러 투자 유치

토스

 토스, 이번 투자 유치로 누적 투자액 약 1,300억 원 기록

 

– 싱가포르투자청 한국 스타트업 최초 투자 및 세콰이어 차이나 한국 최초 투자 사례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오늘 세계적인 투자사 싱가포르투자청(GIC)세콰이어 차이나(Sequoia China)로부터 4천만 달러(한화 약 440억)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토스의 누적 투자액은 약 1,300억을 기록하게 되었다.

 

2015년 2월 공인인증서가 필요 없는 간편송금 서비스로 시작한 이래 토스는 사용자들의 금융생활 전반을 더욱 쉽고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사용자들은 토스 앱 하나로 간편송금 뿐만 아니라 통합계좌조회, 신용등급 관리, 맞춤 대출/보험/카드 서비스 및 다양한 투자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금융 서비스를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토스는 현재 누적가입자 8백만명을 돌파해 사용자 규모에 있어 1년 사이에 거의 2배의 성장을 이뤘으며, 월 송금액은 1조 5천억원, 사용자들이 토스를 통해 확인 중인 자산 거래내역 규모는 월 10조에 달한다.

 

토스 사용법

 

세콰이어 차이나의 글렌 썬(Glen Sun) 파트너는 “토스의 금융 서비스 플랫폼으로의 진화가 놀랍다. 훌륭하고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과 탄탄한 기술적 역량은 물론 토스의 수익화 전략 및 성장 또한 매우 인상적이다. 그간 우리가 투자해 온 수많은 아시아의 선두 유니콘 기업에서 목격해 온 성공의 요소를 토스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었고, 토스가 한국 시장을 압도적으로 선도해 핀테크 유니콘이 될 것을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는 싱가포르투자청(GIC)의 한국 스타트업 최초 투자이자, 세콰이어 차이나의 한국 최초 투자 사례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토스는 지속적인 성장과 서비스 진화를 위한 중요한 동력을 얻게 되었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토스가 세계적인 투자사인 싱가포르투자청과 세콰이어 차이나의 파트너가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투자 유치는 토스가 다음 단계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 유치로 토스의 비즈니스 성장을 강화할 수 있는 투자 및 인수 등 주요한 기회를 모색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토스는 지속적으로 훌륭한 사용 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모든 사람들의 금융에 대한 필요를 충족시켜 주는 최고의 핀테크 서비스로 성장해 나갈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싱가포르투자청(GIC)

GIC는 싱가포르의 외환 보유고 관리를 위해 1981년 설립된 선두적인 글로벌 투자 회사이다. GIC는 장기적인 투자자로서, 주식, 채권, 사모펀드, 부동산, 인프라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할 수 있는 조직 구조를 가지고 있다. GIC는 현재 40개 이상의 국가에 투자했으며, 20년 이상 이머징 마켓에 투자해왔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GIC는 전 세계 주요 금융 도시에 10개의 사무실을 갖고 있으며, 1,400명 이상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싱가포르투자청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콰이어 차이나(Sequoia China)

세콰이어 차이나는 비전 있는 창업가가 역사에 남을 기업을 만드는 일에 동참한다. 세콰이어의 파트너는 세콰이어가 46년 이상 애플, 시스코, 오라클, 구글, 알리바바, 에어비앤비, JD.com(징동닷컴) 등의 세계적인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얻은 최고의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함께 공유할 수 있다. 세콰이어 차이나는 “창업가 뒤의 창업가(Entrepreneurs Behind The Entrepreneurs)”를 모토로 기술/미디어/통신(TMT) 및 헬스케어, 컨수머/서비스, 산업 기술 등 4가지 산업 분야에 집중하고 있으며, 지난 13년 간 중국 내 500개 이상의 기업과 협력해왔다. 더 자세한 정보는 세콰이어 차이나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토스 다운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