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k 토스

해외주식 투자 특징과 주식 매매 수수료는 어떻게 되나요?

해외주식 투자

해외주식 투자 특징과 매매 수수료는?

 

주식투자

 

토스 공식 블로그 토스피드(Toss Feed)의 ask 토스는 여러분이 갖고 계신 금융에 대한 궁금증을 각 분야 전문가에게 대신 질문해드리는 코너입니다. 투자는 물론 대출, 보험 등 우리 일상과 밀접한 금융에 대한 궁금증을 ask 토스에서 해결해보세요.

 

Q. 요즘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같은 해외주식에 관심이 가는데요. 해외주식 투자의 특징은 무엇일까요? 아울러 주식 매매 수수료가 국내와 어떻게 다른지 궁금합니다.

A: 미중무역 갈등 여파로 국내 증시의 등락이 반복되는 가운데 정보기술(IT) 업종 주도로 꾸준히 상승 중인 나스닥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해외주식 직구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직접 해외주식을 거래하는 투자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상황인데요.

 

최근 5년 간 코스피 지수가 20.58% 성장했지만, 같은 기간 나스닥 지수는 125.9% 급등했으며, S&P 500 지수*도 77.68% 올랐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내년 세 번 더 금리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는 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S&P 500 지수

무디스(Moody’s), 피치(Fitch)와 함께 세계 3대 신용평가 기관 중 하나인 미국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tandard and Poors)가 작성한 주가 지수로, 나스닥에 상장된 500개의 대형기업 주식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두 자리 수익률에 그친 코스피 대신 나스닥을 선택하는 투자자가 늘어나는 이유입니다. 해외주식의 특징에 대해 한번 살펴볼까요?

 

장점

먼저 해외주식의 장점은 리스크 분산에 있습니다. 모든 자산과 소득이 국내에 집중된 대부분의 사람에게 해외주식 투자는 위험을 분산시킬 수 있는 옵션이 될 수 있습니다. 이는 안전 자산으로 인식되는 달러를 기반으로 주식을 구매하고, 북한 리스크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점도 포함됩니다.

 

또한, 산업별, 기업별로 다르지만 국내에 비해 배당률이 높은 편입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IT 기업은 배당률 관련해 언론에 자주 언급될 정도로 후합니다. 대다수 기업이 분기별 배당을 진행한다는 점도 장점인데요. 매매차익과 배당소득을 동시에 고려해 투자할 수 있습니다.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된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S&P 500에 포함된 기업 대부분 웹사이트를 통해 투자자를 위한 자료를 공개합니다. 재무재표, 경영 세부사항, 사업현황, 향후 전망 등 디테일하고 다양한 정보를 공시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해외주식 양도세는 250만 원까지 면제됩니다.

 

투자 시 고려해야 할 점

해외 기업의 경우 국문 분석자료가 부족하기 때문에 국내 주식 투자 대비 정보 접근성이 제한적입니다. 물론, 영어로 외국 보고서나 기사를 소화할 수 있다면 큰 이슈는 아닙니다.

 

또한 환율 변동 위험이 있습니다. 매수 시점 대비 원화 강세일 경우, 매도 시 환율에서 손해를 보게 됩니다. 반면 달러 강세일 경우, 환차익에 의한 추가 수익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해외주식 투자 시 환율 움직임과 방향을 꼼꼼하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수수료와 세금도 국내주식 거래와 다릅니다. 해외주식 수수료는 국내주식 수수료보다 높은 편이며, 해외주식 거래 시 양도세와 배당소득세가 발생한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특히, 양도세의 경우 수익 여부에 상관 없이 매도 시 22%가 부과되며, 배당소득세는 15.4%(배당소득세를 해외에서 10% 냈을 경우, 국내에는 5.4%만 냄)입니다. (출처: [MT리포트]美 주식 22% 양도세, 슈퍼리치엔 매력 있다, 머니투데이)

 

자세한 사항은 증권사의 해외주식 거래 관련 정보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주식 투자가 쉬워진다

토스 다운받기

 

각 질문에 대한 전문가의 답변은 독자적인 의견과 정보를 기반으로 작성되었으며, 독자의 금융 관련 지식 향상을 돕기 위해 제작되었습니다. 전문가의 답변은 토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