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해외여행 쇼핑 전 꼭 알아둬야 할 세금 관련 지식

해외여행 쇼핑

같은 물건이라도 좀더 저렴하게 사고 싶다면?

 

10여 년간 경제 전문 기자로 활동하고 캐나다 Scotia Bank에서 뱅커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경제 지식을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전달하고 있는 신혜리 작가는 토스와 함께 <돈이 보이는 경제뉴스 행간읽기>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쏟아지는 경제 뉴스들 사이에서 핵심만 뽑아 꼭 필요한 인사이트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 쇼핑 택스 리펀

 

해외여행에서 절대 빼먹을 수 없는 스케줄, 바로 쇼핑인데요. 해외 브랜드의 경우 국내에서 사는 것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기도 하고, 국내에 들어오지 않는 제품을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해외여행 쇼핑 중 꼭 알아두면 좋은 ‘세금’ 관련 정보들, 같은 물건을 사더라도 좀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잘 알아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택스 리펀 (tax refund), 세관 신고와 공매, 그리고 면세 범위까지 차근차근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해외여행 쇼핑, 그리고 택스 리펀 (tax refund)

알아두면 쓸모가 많은 택스 리펀 활용을 먼저 추천드리고 싶어요. 물건을 구매할 때엔 모든 물건에 기본적으로 부가가치세(VAT: Value Added Tax)가 붙습니다. 하지만 외국에서 사는 물건은 이 세금을 면제시켜 줍니다. 여행이나 출장으로 방문한 사람들은 계속 거주할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에, 해당 국가에서 물건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간주하고 부가가치세를 받지 않는거죠.

 

그래서 공항 내에 위치한 면세점에서는 부가가치세가 제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지만, 여행 중 들르는 현지 매장에서는 세금이 포함되어 있는 가격에 구매하게 됩니다. 택스 리펀 제도를 활용하면, 나중에 한꺼번에 세금을 돌려 주는 방식이죠. 그래서 해외 출장이나 여행 중 택스 리펀 제도가 적용되는 현지 매장에서 구매한 물건들의 영수증은 꼭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택스 리펀, 어떻게 받을 수 있을까요?

택스 리펀 제도를 운영하는 나라는 한정되어 있는 편이에요. 주로 유럽권과 아시아권에 있는 나라들(일본, 싱가폴, 대만 등)이 택스 리펀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미국이나 중국은 전세계 최대 소비국들 중 하나이지만, 아쉽게도 택스 리펀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 않는 지역이 대다수라고 합니다.

 

해외여행 쇼핑

택스 리펀 제도는 모든 나라와 매장에서 다르게 운영되기 때문에, 각 국가나 매장 별로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사전에 꼭 확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Tax Free, Tax Refund와 같은 로고가 붙어 있는 상점에서 물건을 구매할 때 택스 리펀이 가능한데요. 결제할 때 직원에게 택스 리펀 서류를 요청합니다. (최소 구매 금액 범위, 일정 금액 이상 구매 필요 등 조건이 있으니 구매 전 직원에게 물어보세요)

 

해외여행 쇼핑 중 택스 리펀 서류를 작성할 때 여권 원본이 꼭 필요하고, 서류엔 제품명, 구매 날짜, 이름, 여권번호, 제품 가격, 환급 방법, 환급액 등을 적게 됩니다.

 

환급 방법은 현금과 카드 중 선택할 수 있는데, 현금으로 환급을 원할 경우엔 공항, 시내 사무소 혹은 매장에서 가능하고, 카드로 환급을 원할 경우엔 우편으로 처리합니다. 관련 서류에 해당 국가 세관원의 도장이나 서명이 꼭 필요하니 잊지 마세요.

 

택스 리펀

 

[tip 1] 현금으로 환급 시 수수료를 떼고 받게 됩니다. 현지 화폐나 우리나라 화폐 중 택1 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 화폐로 받으면 환율에 따라 불리할 수도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카드로 환급받을 때엔 수수료를 떼지 않습니다. 하지만 짧게는 일주일, 길게는 3개월까지도 소요됩니다.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환급 신청한 세금을 돌려받을 때까지 영수증을 보관해 두는 것을 추천드려요.

 

[tip 2] 미국은 택스 리펀 제도를 국가 전체적으로 운영하고 있지는 않아요. 하지만 주 단위로 하는 곳도 있고, 부가가치세나 소비세가 낮은 주도 있어요. 처음부터 아예 부과하지 않는 곳도 있습니다. 미국은 주(state) 단위로 운영되다 보니 지역에 따라 다른 제도가 적용된다는 점 참고하셔서 쇼핑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에서 명품을 구입하면, 세관에 꼭 신고해야 하나요?

해외 명품 브랜드 제품을 구입하면 면세 한도를 넘을 가능성이 큽니다. 우리나라 면세 한도는 600 달러이거든요. 이 이상의 금액을 카드로 결제하거나 현금으로 인출하면 약 한 시간 정도 후 우리나라 관세청에 통보됩니다. 면세 한도를 초과하는 물건을 해외에서 구매하는 경우, 입국 시 꼭 신고하셔야 하는 이유입니다.

 

간혹 이런 관세청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현금으로 구입하는 경우도 있는데, 화물 검사(스캔) 시스템이 발달되면서 명품 가방부터 시계까지 모두 적발되니 웬만하면 자진 신고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tip] 모든 여행객들은 입국 시 ‘여행자휴대품 신고서 (세관신고서) ’를 작성하셔야 하는데요. 이 때 면세 한도를 초과하는 물품을 구매했다고 자진신고 하실 경우, 15만 원 한도 내에서 관세액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습니다.

 

 

세관 신고 하지 않은 밀수품은 어떻게 처리되나요?

해외여행 쇼핑 혹은 선물 등으로 반입하는 물건 중 세관에 신고하지 않은 물건은 전부 밀수품으로 처리됩니다. 금덩어리를 돌덩어리라고 속여서(품명을 속이는 방법) 국내로 가지고 들어오는 것 또한 밀수품에 해당되고요.

 

세관이 압수한 밀수품은 압수 창고로 이동되는데요. 이 과정에서 해당 물품들은 관세법에 의해 소유권 자체가 국가로 이전됩니다. 이런 밀수품들은 소각 혹은 공매 방식으로 처리를 해요.

 

기본적으로 마약류와 같은 유해 물품은 즉각 소각해야 하는 물품의 대표 사례입니다. 담배의 경우, 과거엔 공매로 처리가 됐지만 현재는 모두 소각되고 있습니다.

 

압수 창고로 이동된 밀수품이 창고에 보관되는 기간은 2개월 정도 되는데요, 이 기간이 지난 물건들은 공매로 처분됩니다. 보통 명품, 주류, 귀금속, 전자기기 등 판매 가치가 있는 물건들 위주로 공매를 진행해요.

 

고가의 명품이 아닌 일반품(특히 의류나 가방, 농산물)은 복지 단체에 기증됩니다. 특히 가짜 명품의 경우, 해당 브랜드 업체의 동의를 사전에 얻어 가짜 라벨을 떼어낸 뒤 고아원, 양로원을 비롯한 사회복지시설에 기증됩니다.

 

해외여행 쇼핑

 

[tip] ‘세관 공매’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전국 세관별로 연 4회, 정기적으로 진행됩니다. 입찰가는 시가 대비 최대 50%까지 저렴합니다. (최대 6회 유찰 진행하는데, 그 때마다 10%씩 내려가기 때문)

공매가가 50%보다 더 저렴해지면, 보훈복지의료공단으로 넘어가 판매됩니다. 이후에는 가격이 더 인하되는데요. 입고된 첫날부터 1개월이 지나면 10%, 10일 경과할 때마다 10%씩 추가로 내려갑니다. 이런 절차 때문에 시가보다 훨씬 싸지는 물품만 노리는 ‘세관 공매 재테크 족’도 있어요.

여기서 얻는 수익금은 판매위탁기관인 보훈복지의료공단의 수수료 27% 정도를 떼고 전부 국고로 귀속됩니다.

 

Today’s Insight

 

황금 연휴를 앞둔 시기나 휴가철을 앞두고 반드시 나오는 뉴스가 하나 있는데요,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면세 범위 초과 물품 집중 단속’을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해외여행 쇼핑 중 사오시는 물건들 중 술, 담배, 향수는 별도 면세 품목이라는 점 알고 계셨나요? 이밖에도 알아두면 쓸데 있는 여행자 면세 상식을 몇가지 말씀드릴게요.

 

술, 담배, 향수는 1인당 면세 한도 600 달러 범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본 면세 범위인 600 달러와 별도로 술, 담배, 향수는 추가 면세가 허용돼요. 다만, 술은 1l 이하 / 400 달러 미만 1병까지만, 담배는 1보루(200개비)까지만, 향수는 60ml까지만 면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 해외여행 가시는 경우, 가족끼리는 면세 범위가 합산된다고 알고 계신 분들이 계신데요. 그렇지 않습니다. 부부 중 한 사람이 1,000 달러의 가방 구입 후, “우리는 부부니까 합쳐서 1,200 달러 면세 한도 범위로 적용해서 통과되겠지?” 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는 겁니다. 1인 기준 600 달러가 면세 한도 범위이기 때문에 초과된 400 달러에 대해선 과세되겠죠.

 

면세점에서 산 물건은 모두 면세될까요? 아닙니다. 면세점에서 산 물건도 현지에서 산 물건과 더불어 면세 한도 범위에 들어갑니다.

 

④ 해외여행 쇼핑 아이템 면세 범위 초과 여부를 알고 싶다면, 관세청 예상 세액 조회 시스템 혹은 투어패스에서 미리 조회할 수 있습니다.

 

외국에 사는 지인에게 받은 선물은 면세되지 않냐구요? 선물이니까 그렇게 되면 참 좋겠지만, 아쉽게도 이 또한 과세 대상에 포함됩니다. 해당 물건이 면세 범위를 넘을 경우엔 과세가 되니 유의하세요.

 

 

해외여행 가기 전 환율우대 100% 환전하려면?

토스 다운받기

토스 피드의 외부 기고는 외부 전문가 및 필진이 작성한 글로 토스팀의 블로그 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라 작성되며, 토스 피드 독자분들께 유용한 금융 팁과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현명한 금융생활을 돕는 것을 주 목적으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