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보도자료

토스, 증권업 진출 위한 투자중개업 예비인가 획득

2020.03.18
토스증권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증권업 진출 위한 투자중개업 예비인가 획득

 

  • 20~30대 밀레니얼 세대의 건전한 투자 참여로 주식시장 활력 불어 넣을 새로운 모바일 증권사 출범 목표
  • 제 3인터넷전문은행에 이어 증권업 진출로 금융업 전반을 아우르는 혁신 박차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오늘, 증권업 추진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 ‘토스준비법인’이 금융위원회로부터 증권업 진출을 위한 투자중개업 예비인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토스준비법인’은 향후 수 개월 간 인력 및 물적 설비 확충과 안정적 운영을 위한 관리체계 구축 등을 통해  본인가를 획득하고, 올 하반기 중 본격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토스준비법인’은 비바리퍼블리카의 100% 자회사로, 초기 자본금은 지난 해 말 250억 원에서 올 2월 증자를 통해 현재 320억 원이다.   

 

신청 인가 단위는 금융투자업 중 ‘투자중개업’으로, 일반투자자 및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증권(주식, 채권, 펀드)의 중개가 가능하다. 특히, 오프라인 지점이 없는 모바일 전문 증권사로 출범해 국내주식 중개 서비스를 먼저 선보인 후, 향후 해외주식 중개, 집합투자증권(펀드) 판매로 확장할 계획이다. 

 

‘새로운 모바일 전문 증권사’설립을 추진하는 토스준비법인은, 기존 모바일 주식거래에서 투자자들이 불편을 느꼈던 고객 경험(UX)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고객 친화적인 투자정보 서비스를 통해 기존 증권사에서 볼 수 없었던 투자 경험을 제공 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1,600만 명의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와의 협력을 통해, 주 고객 층인 20~30대 밀레니얼 세대가 좀 더 편리한 환경에서 건전한 투자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정체된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다는 계획이다. 토스 가입자 중 밀레니얼 세대에 해당하는 20~30대 비중은 약 60%로 1,000만 명에 달한다.      

 

토스준비법인의 박재민 대표는, “국내 주식투자 인구는 오랜 기간 성인 인구의 13%인  500만 명 수준에 정체되어 있고, 특히 20~30대 투자자 비중은 25%에 불과해 미국 등 선진 금융 시장과 격차가 큰 상황” 이라고 설명하고, “그동안 투자 제휴 서비스를 운영하며 발견한 기존 업계의 문제들을 개선해 투자를 처음 시작하는 고객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증권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해 12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획득한데 이어 증권업 예비인가 획득에도 성공함으로써 주요 금융 서비스 전반의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     

 

금융이 쉬워진다!

토스 다운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