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보도자료

토스, 보안 인력 대규모 경력직 채용

2020.10.27
보안

토스, 보안 인력 대규모 경력직 채용

 

・토스 및 뱅크, 증권, 페이먼츠 등 주요 계열사 보안분야 12개 직군 대상

・“보안분야 폭 넓은 경험과 성장 기회 제공, 업계 최고 대우 등 집중 투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27일, 토스 및 주요 계열사의 경력직 보안인력을 대규모 공개 채용한다고 밝혔다.

 

대상 직군은 보안 엔지니어, 정보보안 정책담당, 네트워크 보안 기술담당 등 12개 포지션이며, 토스는 해당 포지션에 최소 1명 이상 채용을 계획 중이다. 또 이와 별도로 보안 개발자 및 보안정책 담당자 등 5개 포지션에 대해 인재풀 형식의 지원도 받는다. 토스는 필요 인원이 모두 채용될 때까지 지원을 받을 계획이다.

 

최종 합격자는 지원 회사에 따라, 토스 또는 토스혁신준비법인(가칭 토스뱅크), 토스준비법인(가칭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계열사에서 근무하게 된다. 각 계열사 별 세부 채용 직군 및 직무 내용은 토스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토스의 신용석 CISO(최고정보보호책임자)는 “다양한 금융권의 상품을 서비스하는 토스의 특성 상, 여러 금융보안 분야의 기술과 정책, 법률 등을 폭 넓게 경험하며 성장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하고, “업계 최고 수준의 처우와 복지환경은 물론, 인터넷 은행과 모바일 전문 증권사, PG 등 새로 출범하는 서비스의 보안 인프라 구축을 전반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 포스팅: 간편함과 안전함 사이의 균형을 유지하는 토스팀의 수비수, 보안팀을 만나다)

 

한편, 토스에는 현재 토스코어 보안인력 17명을 포함, 계열사 전체적으로 총 30명의 보안인력이 근무 중이며, 2016년 이후 매년 두배 가까이 보안인력을 늘리고 있다. 특히, 금융 분야 최초로 2018년부터 매년 정보보호산업포털에 정보 보호분야 투자 현황을 자율적으로 공시하고, 보안분야 국제 인증인 ISO/IEC 27001 및 PCI-DSS(지불카드보안표준)등도 자체 역량으로 취득하는 등 관련 분야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2020년 공시에 따르면, 토스가 지난해 정보 기술 분야에 지출한 금액은 약 305억 원으로, 이 중 약 12.8%(39억 원)가 정보보안 분야에 지출되었다. 전체 인력 중 보안관련 인력의 비중도 9.1%에 달한다.

 

이같은 수치는, 금융회사 보안투자의 가이드라인으로 업계에서 준용되는 5:5:7규정(전체 인력 중 5%를 정보기술(IT) 인력으로, IT 인력 중 5%를 정보보호(보안) 인력으로, 전체 IT 예산 가운데 7%를 정보보호 예산으로 사용 권유)을 훨씬 상회하는 것이다.

 

 

토스 보안 부문 채용 공고가 궁금하다면?

토스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