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원 받고 시작한 믹싱이 제게 우주와도 같아졌어요

by My Money Story

첫 작업비는 만 원이었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사운드 엔지니어링을 공부하고 현재 믹싱 엔지니어 로 활동 중인 17살 방건호라고 합니다. 초등학교 때 저는 하루종일 자전거 타고, 딱지치고, 축구하고, 야구하던 아이였어요. 그러다 빅뱅의 ‘LOSER’라는 노래를 듣고 나서 큰 감동과 위로, 여러 가지 감정들을 느끼면서 음악을 좋아하게 됐어요. 3분이라는 시간 동안 기쁨, 슬픔, 행복과 같은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다는 게 매력적으로 느껴졌거든요. 그렇게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랩을 시작했고요. 자연스럽게 믹싱도 조금씩 해보던 중이었어요.

그러다 어느 날 한 친구가 ‘너 믹싱 잘 하는 것 같은데, 내 곡 하나 믹싱 하나 해줄 수 있냐?’라고 의뢰를 한 거예요. 그냥 하는 건 힘들 것 같다고 하니 친구가 돈을 주겠다고 하더라고요. 당시 제게 큰돈이었던 만 원을 불렀는데, 친구가 콜이라고 해서 작업을 하게 됐어요. 제가 처음으로 번 돈이니까 정말 기쁘고 행복했죠. 더 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믹싱 엔지니어

처음에는 인터넷으로 구글이나 유튜브를 통해서 믹싱 공부를 시작했어요. 그런데 공부하면 할수록 궁금한 게 많아지는 거예요. 레슨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때 엄마에게 처음으로 제가 믹싱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어요. 엄마는 큰 반대 없이 열심히 하라고 해주셨고요.

그런데 중학교 2학년 올라와서 첫 시험을 볼 때, 제가 공부는 안 하고 음악만 녹음하고 있으니까 엄마가 화가 좀 나셨나봐요. “남들은 다 공부하는데 너는 이러고 있냐”고 화를 내시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그날 저녁에 엄마에게 ‘내가 나답게 살 수 있는 법’을 장문의 카톡으로 보냈어요. 그랬더니 엄마가 이제 너의 마음이 이해되고, 믿게 된다. 음악 열심히 해 보라고 말씀해주셨어요. 제가 어머니를 설득한 거죠.

믹싱 엔지니어

인스타그램으로 곡을 의뢰하는 사람도 생겼어요

믹싱 엔지니어 일은 저에게 곡을 맡겨주는 사람이 있어야 할 수 있어요. 그런데 처음에는 아는 사람이 없었고, 저에게 믹싱을 맡길 사람도 없었기 때문에 어떻게 다른 아티스트와 작업을 할 수 있을지가 고민이었어요. 그러다 승민이라는 친구한테 연락해서 파일을 받아야겠다고 생각했고요.

승민이는 사는 지역이 다르지만, 음악으로 친구가 된 경우예요. 제가 랩을 하던 시기에 디깅을 하다가 승민이라는 친구가 유튜브에 무료 비트를 올린 걸 찾았어요. 무료니까, 저도 자연스럽게 그 비트를 쓰곤 했는데 저랑 잘 어울리는 거예요. 그때 승민이가 유튜브 설명란에 자기 카톡 아이디와 나이를 적어놨는데 저랑 똑같이 06년생이더라고요. 그래서 바로 카톡했죠. “나 너랑 동갑인데 음악적으로 친해지고 싶다.” 그렇게 교류를 시작했고, 처음엔 음악 이야기만 하다가 지금은 서로 고민도 나누고 그래요.

제가 믹싱을 제대로 하기 시작했을 때 마침 승민이가 믹스 테이프를 만들고 있었고, 제가 필요할 거라 생각했어요. 그렇게 작업을 시작했고 친구가 다른 친구나 아티스트를 소개해주면서 클라이언트들도 많아졌어요. 이제는 인스타그램으로 작업 의뢰가 먼저 오기도 해요.

방건호

제가 투자한 만큼 작업비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처음 작업을 시작했을 때부터 페이는 계속 오르는 것 같아요. 왜냐면 저는 제가 투자한 만큼 작업비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작업 때마다 투자를 하기 때문에 퀄리티가 이전보다 나아지거든요. 아직은 돈을 쓰는 것보다는 모으는 게 더 좋아서, 수입에 비해 쓰는 돈은 1%도 안 되는 것 같아요. 대신 장비를 살 때 많이 투자해요.

제가 믹싱을 시작하고 처음 산 건 컴퓨터였어요. 당시 제가 사던 컴퓨터가 너무 오래돼서서 이것부터 바꾸고 보자는 마인드였죠. 그게 중학교 2학년 때인데 당시에는 수입이 없었기 때문에 엄마가 지원해주셨어요. 그다음으로 필요했던 스피커까지도 엄마가 지원해주셨고요. 믹싱으로 돈을 벌고 난 후에 온전히 제 수입으로만 처음 산 장비는 아담 오디오사의 A7V이라고, 지금 쓰고 있는 스피커예요.

방건호

믹싱 엔지니어

지금은 제 작업실도 따로 있어요. 오후 5시에 하교하면 바로 작업실로 달려와서 작업하다가 저녁 12시쯤에 집으로 가요. 학교 안 갈 때는 매일 노래 듣거나 작업하고요. 여기에 있는 장비들도 제가 돈 벌어서 직접 산 것들이 많은데요. 제가 살 수 있는 것들 중에 제게 가장 잘 맞고 괜찮은 것들을 고르려고 노력해요.

제 계좌는 하루 30만 원 한도가 있다 보니, 작업비를 받거나 장비를 사는 계좌는 엄마가 관리해주시는데요. 장비를 살 때 가끔 제 돈인데도 눈치가 보일 때가 있어요. 제가 이 장비를 사야 하는 이유를 열심히 설명하고 있더라고요(웃음). 제가 얼마를 달라고 하면, 엄마가 늘 얼마 남았는지 캡쳐해서 보내주세요. 그럼 잔액을 보고 ‘아, 이것밖에 안 남았어?’ 하면서 정신 차릴 때도 있고 ‘아, 이 정도면 괜찮아’ 이러고 넘어갈 때도 있고 그래요.

아티스트에게 신뢰를 주는 엔지니어가 되고 싶어요

제가 친구들보다 돈을 먼저 벌기 시작했잖아요. 그래서인지 ‘나도 돈 벌고 싶으니까 음악해야겠다. 어떻게 시작하는지 알려달라’고 하는 친구들이 있어요. 그런데 저는 공부를 하기 싫어서 음악을 하는 건 용납이 안 돼요. 음악도, 믹싱도 공부를 굉장히 많이 해야 하는 분야니까요. 그래서 늘 “아니다, 음악을 하는 것도 공부를 하는 것만큼 노력해야 하고, 해야 할 것도 많다”라고 얘기해요.

동시에 책임감이 더 생겨요. “내가 누군가의 꿈을 이루면 나는 누군가의 꿈이 된다”는 말이 있잖아요. 비슷하게 저도 누군가처럼 되고 싶은데, 제 친구들은 저처럼 되고 싶어 하니까 책임감이 생겨요.

물론 힘든 것도 있지만 저는 믹싱이 아직도 재밌고 행복해요. 길을 지나가다가 제가 믹싱한 음악이 나오면 ‘어, 이거 내가 믹싱한 곡인데’ 하면서 혼자 즐길 수 있는 그런 맛이 있거든요. 아티스트의 곡을 먼저 들어볼 수도 있고요.

나중에 크면 제 스튜디오를 차리고 싶어요. 아티스트들이 여기에 오면 좋은 음악을 만들고 뽑을 수 있다, 여기에 오면 편안하고, 좋은 사운드를 얻어갈 수 있다는 믿음을 주는 스튜디오가 됐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저는 나중에 근본과 책임감, 신뢰가 있고 장르의 틀에 갇히지 않는 믹싱 엔지니어 가 되고 싶어요. 그게 엔지니어가 갖춰야 할 기본이라고 생각하니까요.


Interview 송수아 김태성 Edit 송수아 Video 김태성 남정현 Photo 김예샘

의견 남기기
My Money Story

학교에서 가르쳐 주지 않는 '진짜' 돈 이야기. 다양한 사람들의 솔직한 돈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필진 글 더보기

My Money Story 시즌2 다음 글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