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중대발표, 화난 투자자 잠재울까?🙁

by 토스증권

🍵 증시 한 모금: 무뎌져간다…

안녕하세요, 토스증권 애널리스트 김규리입니다.

코스피 2,962.09 (-0.35%)
코스닥 983.25 (-0.82%)

13일 오늘 국내 증시는 하락했습니다.

바이오 섹터가 특히 많이 빠졌어요. 메드팩토가 장중 하한가를 기록했고, 전반적인 바이오 투자 심리가 약해졌어요. 개발 중인 신약 임상시험에서 사망 사례가 발견됐거든요.

메드팩토: -27.5%
테라젠이텍스: -10.5%
네오이뮨텍: -8.6%

하락장에도 LG전자의 상승(+6.2%)은 눈에 띄었습니다. 벤츠 전기차 모델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급한다는 소식과 함께 애플카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어요.
* 차 안에서 정보(information)와 오락(entertainment)을 함께 즐길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


🛠 외양간 고치면 소가 돌아올까?

요즘 카카오에 대한 여론이 심상치 않아요.

커뮤니티만 잠깐 둘러봐도 카카오를 바라보는 주주 여러분들의 시선이 예전같지 않다는 걸 느낄 수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카카오의 주가도 최근 한 달간 19% 하락했습니다.

투자자들이 카카오를 비판하는 이유는 크게 2가지예요.

먹튀 논란: 경영진이 자기 주식 팔아서 몇백억씩 챙겼다고?
자회사들의 연이은 상장: 내가 이러려고 카카오 주주가 되었나…

따가운 시선을 뒤늦게 느낀 걸까요? 오늘 카카오는 주주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어요.

“계열사 경영진들은 상장 후 1~2년간 주식 매도 금지!”

작년 12월 10일, 대표이사를 포함한 카카오페이 임원 8명이 지분을 대거 매각했다는 소식이 알려졌죠. 주주들은 충격을 받았고, 그날 주가도 5.9% 하락했어요.

이제 앞으로 카카오 계열사 경영진들은 상장 후 일정 기간 동안* 지분을 매도할 수 없습니다.
* CEO는 2년 동안, 임원은 1년 동안 매도 금지

뿐만 아니라 카카오는 예정되어 있던 자회사 상장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어요.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가 상장한 작년 하반기에 카카오 주가가 크게 떨어지면서(-31%), 자회사 상장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거든요.

상장하느라 상승을 못했네 >

시장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카카오의 발표를 반기는 분들도 있지만,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처럼 냉소적인 반응도 나오는데요. 뒤늦게 고친 외양간으로 소가 다시 돌아올지 지켜봐야 할 것 같아요.


🤔 코스피를 빨아들이는 블랙홀

며칠 전부터 데일리에서 LG에너지솔루션 상장 소식을 챙겨드리고 있는데요. 이런 댓글을 달아주는 분들도 계시더라고요.

실제로 전문가들도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을 연초 국내 증시 부진의 원인으로 꼽고 있죠.

오늘은 왜 그런지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드릴게요.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시피, LG에너지솔루션은 상장 후 시가총액 상위권을 차지할 것으로 보여요. 그럼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되는 것도 거의 확정적이죠.*
* 오는 3월 11일 편입될 것으로 추정

LG에너지솔루션이 그렇게 ‘역대급’이야? >

LG에너지솔루션에겐 코스피200지수 편입이 호재입니다. 코스피200 지수를 따라 사고 파는 패시브 자금이 추가로 들어올 테니까요.

반면,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되어 있던 기존 종목들에겐 LG에너지솔루션처럼 덩치 큰 기업의 등장이 악재가 될 수 있어요.

보통 패시브 자금의 규모는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LG에너지솔루션에 자금을 투입하려면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기존 편입 종목들에서 자금을 빼내야 하거든요.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을 두고 ‘블랙홀’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것 때문이에요. 실제로 올해 들어 기관 투자자들은 어제 하루 빼고 매일 코스피 순매도를 기록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은 3단계에 걸쳐 연초 국내 증시에 충격을 주고 있어요.

– 1단계: 모회사 LG화학의 주가가 떨어짐
– 2단계: 기존 배터리 기업들의 주가가 떨어짐
– 3단계: 시가총액 상위권 기업들의 주가가 떨어짐

‘역대급 IPO’가 마냥 반갑지만은 않은 이유입니다.


토스증권 데일리
매일 받아보고 싶다면?

애널리스트가 직접 주식시장을 매일 요약해 드려요

꼭 알아두세요

– 위 컨텐츠는 조사분석자료가 아닙니다.
– 해외주식 데일리의 경우 제휴사 <머니네버슬립>에서 금융, 경제 전문기자가 작성한 미국장 정리 뉴스레터를 토스증권 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라 편집해 제공하며 당사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토스증권에서 제공하는 투자 정보 및 주요 언론사의 관련 뉴스는 고객의 투자 판단을 위한 단순 참고용일뿐, 투자 제안 및 권유 종목 추천을 위해 작성된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어떠한 경우에도 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 소재를 판단하기 위한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 투자자는 금융투자상품(국내, 해외주식)에 대하여 설명을 들을 권리가 있으며, 투자 전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금융투자상품(국내, 해외주식)은 자산가격 변동, 환율 변동 등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0~100%)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 금융투자상품(국내, 해외주식)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 국내주식 수수료는 0.015%, 해외주식 수수료는 0.25%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주식 수수료는 이벤트 적용 시 2022년 6월까지 0.1% 추후 연장 가능)

의견 남기기
토스증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투자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투자가 문화가 될 때까지 토스증권이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필진 글 더보기

투자는 이렇게 다음 글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