쉑쉑버거 회사 이름이 ‘쉑쉑’이 아니라고?🧩

by 토스증권

안녕하세요👋 토스증권 기명균 에디터입니다.

여러분 혹시 그거 아세요? 쉑쉑버거 파는 회사 이름이 ‘쉑쉑’이 아니라는 충격적인 사실… 쉑쉑이 아니라 OOOO이더라고요! (뭘까요? 한 번 맞춰보세요.)

이 문제 포함 총 6개의 문제를 풀면 아래 퍼즐을 완성하실 수 있습니다.

퍼즐 완성 후 풀잎이 그려진 세 칸을 조합하면, 사랑스러운 단어가 완성될 거예요!

[가로열쇠]

1. 37년간 사랑받고 있는 김 브랜드. 삼성전자에 갤럭시가 있다면 동원F&B엔 ‘OOO’이 있다.

2. 대출받을 때 이건 꼭 확인하세요, 변동금리인지 OOOO인지!

3. 쉑쉑버거 회사 이름이 ‘쉑쉑’이 아니라 ‘OOOO’이라고? #SHAK

[세로열쇠]

A. 토스증권의 네임드 애널리스트. 시황정리는 OOO가 최고

B. “JYP와 에스엠이 연이어 OOO를 경신했다” #52주OOO

C. 국내 타이어 제조사 Big3 = 한국타이어, 넥센타이어, OOOOO

지난주 낱말퍼즐 보기 >


토스증권 데일리
매일 받아보고 싶다면?

애널리스트가 직접 주식시장을 매일 요약해 드려요

꼭 알아두세요

– 위 컨텐츠는 조사분석자료가 아닙니다.
– 해외주식 데일리의 경우 제휴사 <머니네버슬립>에서 금융, 경제 전문기자가 작성한 미국장 정리 뉴스레터를 토스증권 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라 편집해 제공하며 당사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토스증권에서 제공하는 투자 정보 및 주요 언론사의 관련 뉴스는 고객의 투자 판단을 위한 단순 참고용일뿐, 투자 제안 및 권유 종목 추천을 위해 작성된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어떠한 경우에도 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 소재를 판단하기 위한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 투자자는 금융투자상품(국내, 해외주식)에 대하여 설명을 들을 권리가 있으며, 투자 전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금융투자상품(국내, 해외주식)은 자산가격 변동, 환율 변동 등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0~100%)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 금융투자상품(국내, 해외주식)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 국내주식 수수료는 0.015%, 해외주식 수수료는 0.25%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주식 수수료는 이벤트 적용 시 2022년 6월까지 0.1% 추후 연장 가능)

의견 남기기
토스증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투자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투자가 문화가 될 때까지 토스증권이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필진 글 더보기

투자는 이렇게 다음 글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