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10대 청소년 대상 비대면 계좌 개설 서비스 개시

by 토스증권

  • 만 14세 이상 만 19세 미만 청소년 대상, 비대면으로 직접 계좌 개설
  • 공동인증서와 부모 동의만 거치면 토스 앱에서 간편하게 개설할 수 있어

이제 10대 청소년 고객들도 토스증권에서 투자가 가능해진다.

토스증권(대표 박재민)은 10대 청소년 고객들의 비대면 계좌 개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만 14세 이상 만 19세 미만의 청소년이라면 보호자 동의를 거쳐 토스 앱에서 토스증권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청소년 고객은 토스증권에 접속해 신분증과 본인 명의 계좌를 통한 간단한 본인 인증 후 보호자 동의 절차가 완료되면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본인 인증을 위해서는 나이에 따라 여권,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원동기면허증을 사용할 수 있다. 계좌 개설을 신청하면 보호자의 휴대폰으로 알림이 전송되며, 보호자는 자녀의 계좌 개설 동의 및 공동인증서를 통한 가족관계 확인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보호자가 먼저 청소년 자녀의 계좌 개설을 신청할 수도 있다. 보호자가 신청 및 동의 절차를 완료하면 자녀에게 알림이 전송되고, 이후 자녀가 직접 토스증권에 접속해 계좌를 개설하면 된다.

토스증권은 10대 청소년들에게 조기에 쉽고 직관적인 투자 경험을 선보이고, 투자가 하나의 문화로 정착될 수 있는 저변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저성장, 고령화 등 뉴노멀로 불리는 투자환경에서 금융에 대한 교육과 앞선 경험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부모와 함께 10대 청소년 스스로 투자를 경험하고 공부하는데 있어 이번 비대면 서비스가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성년자들의 주식 계좌 수는 매년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같은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해(2020년) 기준 신규 개설된 미성년자 주식 계좌는 47만5399개로 전년(2019년) 대비 5배 이상 상승했다.

한편, 토스증권은 이 달 말까지 신규 계좌 개설 고객을 대상으로 ’해외주식 1주 선물받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내 생애 최초 토스증권 계좌를 개설하는 10대 청소년 고객들은 미국주식 1주를 지급받고 투자를 시작할 수 있다.

이제 10대 청소년도 토스증권에서 투자할 수 있어요

토스증권에서 쉽고 직관적인 투자 생활을 시작해보세요

의견 남기기
토스증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투자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투자가 문화가 될 때까지 토스증권이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