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서학개미 마음 잡았다 “6개월만에 해외주식 시장점유율 10% 돌파”

by 토스증권

  • 해외주식 거래 감소세에도 6개월 연속 시장점유율 높이며 누적 거래대금 13조원 돌파, 월 거래대금 4조원대 진입
  • 토스증권 해외주식 고객 140만명, 서학개미 3명 중 1명은 토스증권 해외주식 서비스 이용 중

토스증권(대표 박재민)이 지난 해 12월 선보인 해외주식 서비스의 성과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토스증권은 해외주식 서비스 시작 6개월만에 해외주식 시장점유율 10%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토스증권의 해외주식 누적 거래대금은 13조원, 해외주식 서비스 이용자는 140만명을 넘어섰다.

토스증권은 지난 해 12월부터 지난 달까지 6개월 연속 해외주식 시장점유율이 상승하며 해외주식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해외주식 서비스를 시작한 첫 달 1% 수준이었던 해외주식 시장점유율은 6개월만에 12.5%로 상승했다.

토스증권의 해외주식 누적 거래대금은 13조4천억 원(110억 달러)을 기록했다. 지난 달 토스증권의 해외주식 월 거래대금은 4조원대에 진입 전월 대비 54%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해외주식 전체 거래대금은 약 4% 상승하는데 그쳤다.

토스증권의 해외주식 서비스 이용 고객수는 14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해 300만명을 넘어선 국내의 해외주식 투자자 3명 중 1명은 토스증권을 이용 중인 셈이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34%로 가장 많고, 30대(30%), 40대(23%) 순이었다.

해외주식 월활성이용자(MAU)는 4월을 기점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는데, 이는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시작되며 소액투자에 관심있는 투자자들을 끌어들인 것으로 해석된다. 5월 말 기준 해외주식 월활성이용자는 110만명으로 해외주식 이용 고객의 약 80%에 해당한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연초부터 이어지고 있는 해외주식 시장의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토스증권의 4, 5월 해외주식 거래대금은 이미 1분기 거래대금을 넘어섰다”며, “해외주식 투자를 처음 시작하는 고객도 쉽게 다양한 투자 정보를 탐색할 수 있고, 실시간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와 같이 고객 관점에서 보다 익숙한 방식의 서비스를 제공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고 성과의 배경을 밝혔다.

토스증권은 지난 4월 1,000원부터 소액으로도 미국의 우량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선보이며 해외주식 투자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다.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주문 즉시 체결되는 ‘실시간’ 방식을 지원해 가장 빠르고, 3,000개 이상의 가장 많은 종목에 투자할 수 있다.

해외주식 시장점유율 10% 돌파

의견 남기기
토스증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투자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투자가 문화가 될 때까지 토스증권이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