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기업가치 8.2조원 돌파 “유니콘 넘어 데카콘 눈 앞”

by 토스

23일 4,600억원 규모 투자 유치 마무리 KDB 산업은행, 미국 알키온(Alkeon) 등 참여

투자자들, 세계적으로 드문 토스의 성장 모델에 강한 신뢰

베트남 사업도 MAU 300만 확보로 본격 성장궤도 올라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앱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는 4,6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투자자들은 기업가치를 8.2조원(74억 USD)으로 평가했다.

지난 2018년 기업가치 10억달러(1.2조원)로 국내 핀테크 최초로 유니콘 기업이 된 토스는, 3년 만에 기업가치 100억 달러(12조원)를 의미하는 ‘데카콘(Decacorn)’을 눈앞에 두게 되었다. 특히, 토스는 지난해 투자유치 이후 불과 10개월 만에 기업 가치가 3배 가까이 높아지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국책 은행인 KDB산업은행과 미국 투자사인 알키온(Alkeon Capital Management)이 주요 투자자로 각각 1000억원, 84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또, 토스의 기존 투자자인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 그레이하운드(Greyhound Capital)등도 참여했다.

알키온은 테크 기업 중심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투자사로, 구글 알파벳, 페이스북 등 빅테크 기업은 물론, 미국의 대표적 핀테크 기업중 하나인 스퀘어(Square)의 주요 주주이기도 하다. 주로 기업 성장 초기에 투자하여 장기 보유하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

 

toss app

 

투자자들은 토스가 2,000만 유저를 바탕으로 뱅킹, 증권 등의 개인 금융 서비스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하는 것은 물론, PG업계 최상위권 계열사인 토스페이먼츠를 통한 사업자 대상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등 B2C뿐만 아니라 B2B사업까지 보유한 독특한 모바일 금융 플랫폼이란 점에 큰 매력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토스와 같이 금융 전분야에서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핀테크 기업은 세계적으로도 드물다.  

토스는 모든 금융 서비스를 한 앱에서 제공하는 ‘수퍼앱’ 전략을 핵심 경쟁력으로 보고 있다. 계열사인 ‘토스증권’은 별도 앱 설치 없이 토스 앱에서 주식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3월 본격 출범후 3개월만에 누적 계좌수 350만을 유치하며 기록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 곧 영업을 개시하는 토스뱅크가 빠르게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도 같은 배경이다.

현재, 토스앱을 이용하는 월 활성 유저(MAU)는 1100만명으로, 국내 금융회사 앱 중 가장 많다.  

해외 사업도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 토스베트남 법인은 2019년 설립후, 1년여의 실험을 끝내고 올해 초부터 본격적인 유저 확장에 나서고 있다. 현재 현지 MAU는 300만에 달하고, 매달 약 50만명의 활성 유저가 유입되며 급성장 중이다. 간편 송금은 물론 현지 은행(CIMB)과 제휴를 통한 체크카드 서비스, 자산관리 서비스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이번 투자 유치 재원은 토스의 성장을 위한 인프라 투자와 함께, 계열사 성장 지원에 주로 사용될 예정이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한국은 뱅킹, 카드, 보험 등에서 가구 당 금융화 수준이 세계 최상위권이고, covid-19 이후 금융의 디지털 전환 속도가 급격히 빨라지고 있어 모바일 금융 플랫폼의 성장 기회가 매우 크다”고 설명하고, “은행, 증권 등 주요 영역에 토스가 직접 플레이어로 진출함으로써, 금융 서비스와 상품을 고객 관점에서 완전히 새롭게 설계할 수 있게 되었다” 고 강조했다.

지난 회계연도 약 3,900억 원 매출을 기록한 토스는, 올해 계열사들의 본격 성장과 함께 연결 기준 매출 1조원 돌파를 기대하고 있다.

유니콘을 넘어
데카콘을 눈앞에 둔

의견 남기기
토스

금융의 모든 것, 토스에서 쉽고 간편하게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