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인증서, 누적 발급 2300만 건 돌파

by 토스

토스인증서, 누적 발급 2,300만 건 돌파
1금융권도 채택한 간편인증 서비스로 성장

・최근 2개월간 600만 건 발급, ‘간편함과 안정성 부각’ 사용량 급증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인증서 누적 발급이 2,300만 건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토스인증서’는 토스 이용은 물론, 금융기관의 상품 가입 시 별도의 ID와 비밀번호를 이용하지 않고, 토스앱을 통해 지문 등 생체인증이나 PIN번호로 간편하게 인증을 마칠 수 있는 서비스다. 금융사 입장에서 토스의 1,800만 고객을 잠재 고객으로 끌어들일 수 있고, 타 인증 대비 최소 단계로 구성된 간편함 때문에 빠르게 사용이 늘고 있다.

실제, 지난 9월 말 토스인증 누적발급은 1,700만 건이었으나, 최근 2개월 만에 6백만 건이 늘어나 12월 초 2,300만 건을 돌파했다. 국내 경제활동 가능 인구 4,450만(15~64세, ‘19년말 기준) 대비 51%에 달하는 수치다.

‘토스인증서’는 2018년 말 수협은행에 인증서 발급을 시작으로, 최근 1금융권인 SC제일은행을 비롯, 삼성화재, 하나손해보험, KB생명 등 대형 금융회사와 잇달아 계약을 맺고 해당 회사의 상품 가입 시 간편인증, 전자서명 등에 토스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6개 금융회사가 토스인증을 도입했고, 연내 도입 예정인 금융사도 6개에 달한다. 이외에 공공 부문을 포함 10여 개 기관과 추가 협상 중이다.

토스인증서는 간편함 외에도, 본인 확인 시 공인인증서와 동일한 가상식별방식(Virtual ID)을 사용하여 보안성은 최고 수준으로 높이고 위변조 가능성을 제거한 것이 특징이다.

토스는 이달 10일 관련법 개정으로 공인인증서와 사설인증서의 구분이 없어지더라도, 정부 및 금융기관 등 최고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기관에서는 기존 공인인증서와 같은 수준의 인증서를 채택할 것으로 보고, 향후 동일 스펙의 인증 기술을 통해 관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간편하면서도 안전한 토스인증을 통해, 토스는 물론 인증서 채택 기관 고객에게도 새로운 고객 경험과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고,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신설되는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지위를 획득해, 공공기관과 금융권으로 토스인증 공급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토스는 핀테크 최초로 2017년 국제 보안 인증인 PCI DSS Level 1 최고등급 인증을 획득하고, 2018년 정보보호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금융권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을 인정받고 있으며, 토스증권 본인가와 토스뱅크 예비인가를 당국으로부터 획득하는 등 전통 금융권으로 혁신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금융이 쉬워진다!

토스 다운받기

의견 남기기
토스

금융의 모든 것, 토스에서 쉽고 간편하게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