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혁신 투자 서비스 경험할 첫 투자자를 찾습니다” MTS이용 사전 신청 시작

by 토스증권

  • 2월 중 사전 신청자 대상 서비스 선 공개, 오늘 27일부터 토스(Toss)앱에서 신청 접수
  • “토스 간편송금이 보여줬던 UX혁신, 토스증권 MTS에서도 경험할 수 있을 것”

다음달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는 토스증권(대표 박재민)이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사전이용 이벤트’를 오늘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진행한다. 토스(Toss)앱을 통해 신청하면 2월 말 전체 오픈전에 신청 순서에 따라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신청자에게는 계좌 개설 후 3개월간 주식거래 시 별도의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 수수료 혜택이 제공된다. 친구에게 이벤트를 공유하면 최대 6개월간 혜택이 연장된다. 만 19세 이상 내국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토스증권 MTS는 처음 투자를 시작하는 2030 밀레니얼 세대와 기존 증권사의 매매 시스템에 어려움을 느낀 투자자들이 쉽게 투자를 경험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사용자 매매 통계를 반영한 다양한 방식의 투자정보 탐색과, 종목 검색을 지원하고, 주식매매 화면도 직관적으로 설계되었다. 새 MTS는 2월 말 전체 사용자에게 공개 될 예정이며, 별도 앱 설치 없이 토스 내 신설되는 ‘주식’ 탭에서 접속 할 수 있다.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는 “기존 모바일 증권 서비스가 하나의 화면에 많은 정보와 기능을 담은 데 비해, 토스증권 MTS는 핵심 기능을 쉽게 구현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며 “토스 간편송금 서비스처럼 사용자 관점에서 완전히 새로운 UX를 경험하게 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토스증권은 국내 증권 시장에 12년 만에 등장하는 신생 증권사로, 지점이 없는 모바일 전문 증권사를 표방한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100% 자회사로, 2월 말 본격 출범 예정이다.

토스가 만드는 주식투자 서비스

누구보다 빠르게 사용해보세요

의견 남기기
토스증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투자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투자가 문화가 될 때까지 토스증권이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