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KT, 알뜰폰 최초 토스인증서 도입한다

by 토스

알뜰폰 가입단계 등 토스인증서/본인확인서비스 도입 관련 MOU 체결

토스앱에서 KT 알뜰폰 가입 가능해져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가 KT와 KT 알뜰폰에 토스인증서, 토스 본인확인서비스 도입 및 토스 앱내 샵인샵 입점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동통신사 알뜰폰 서비스에 토스인증서가 도입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번 MOU로 토스 앱과 KT 알뜰폰 사업자 온라인몰에서 휴대폰 개통 시 토스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다. 비대면 가입 마지막 인증절차에서 토스인증서를 선택하면 된다. 토스인증서 및 본인확인 서비스는 KT 알뜰폰 사업자 온라인몰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토스인증서는 별도 앱이나 공동인증서 없이 토스 앱만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본인인증 및 본인확인을 할 수 있다. 특히 공동인증서와 동일한 법적, 기술적 지위를 지닌 유일한 사설 인증서다. 현재 정부24, 수협 등 250여개가 넘는 공공/민간 부문에서 토스인증서가 활용되고 있다.

한편, 토스 앱 내에서 KT 알뜰폰 비대면 개통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샵인샵 개념으로 토스 앱 내에 입점할 예정이다. 비대면 알뜰폰 개통이 늘어나는 가운데 KT는 알뜰폰 주요 고객인 2030뿐 아니라 다양한 연령대의 토스 유저를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KT 알뜰폰 등 다양한 서비스 가입 초기단계에서 토스의 ‘본인확인서비스’ 도입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8월 토스는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본인확인기관 지정을 받았으며 이르면 다음달 본인확인서비스를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토스 관계자는 “토스인증서는 지난해 11월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지위를 획득한 이후 가파르게 사용자를 늘려나가고 있다”며 “토스는 본인확인기관과 전자서명인증사업자 라이선스를 둘 다 갖춘 유일한 민간 사업자로 이번 KT 알뜰폰 서비스의 토스인증서 도입을 계기로 다양한 영역으로 토스인증서 및 본인확인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인증서 대신 토스인증서

의견 남기기
토스

금융의 모든 것, 토스에서 쉽고 간편하게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