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사장님 대출’ 출시 한 달 만에 1160억 원 돌파

by 토스뱅크

매출 적어도, 꾸준하면 ‘저금리·고한도’ 가능했다

  • ‘토스뱅크 사장님 대출’ 출시 한 달 만에 1160억 원 돌파…중저신용자 대출비중 40% 육박
  • 일평균 1400명 고객 몰려…고객 3명 중 1명 이상 (38%) 저금리 혜택
  • “고객 대출 수요 몰려 코로나 어려움 반증…실질적 도움되길 기대”


토스뱅크가 인터넷전문은행 최초로 선보인 비대면 개인사업자 대출인 ‘토스뱅크 사장님 대출’이 1160억 원을 돌파했다. 지난달 14일 출시 이후 한 달 만이다.

14일 토스뱅크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까지 나간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는 총 1167억 원이다. 일평균 1400여 명의 고객이 ‘내 한도 관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등 토스뱅크를 방문했다. 중저신용 개인사업자들의 대출 비중도 39.7%(잔액 기준)에 달했다.

전체 고객 가운데 최저 금리는 3.42%였다. 고객 3명 중 1명 이상(38%)이 4% 미만의 저금리 혜택을 받았다. 최고 한도인 1억 원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었던 고객도 12명 가운데 1명(8.4%)이었다.

토스뱅크 사장님 대출은 보증기관의 보증서나, 고객의 부동산 등을 담보로 하지 않고 개인의 신용에 따라 한도를 부여하는 ‘개인사업자 신용대출’이다. 이들 고객은 비록 매출액이 크지 않더라도, 연소득이 일정하거나 매출이 꾸준히 발생하는 경우 단기간에 높은 소득을 올린 사업자에 비해 높은 신용도를 인정받았다. 영업의 지속성과 소득의 정기성 측면에서 가점이 부여된 덕분이다.

또 자영업자 개인이 카드사 등 제3금융권 대출을 보유하고 있어 신용점수가 낮아진 문제가 있더라도, 토스뱅크가 고객이 실질 상환능력을 보유했다고 판단한 경우에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10년 이상 운수업에 종사하고 있는 A 고객은 토스뱅크에서 3.69%의 금리로 2900만 원을 빌릴 수 있었다. 고객의 신용점수는 KCB 기준 660점으로 중저신용자에 해당하지만, 타 금융기관의 대출을 성실히 상환했다는 이력과 꾸준히 매출을 올렸다는 점이 가점으로 인정됐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이 전체 고객의 3명 중 1명 꼴(31%)로 가장 많았다. 주로 온라인 사업장을 운영하는 이른바 ‘비대면 개인사업자’였다. 음식점(11.8%) 제조업(7.7%) 외에 그동안 소득 증빙이 어려워, 금융권에서 대출받기 어려웠던 운수업 및 창고업 종사자들이 전체 고객의 8.6%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도 두드러졌다.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평균 3분 이내에 이뤄져 영업장을 비우고 은행에 가기 힘든 개인사업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일평균 1400명의 고객들이 대출을 받기 위해 찾았을 만큼 반응이 뜨거웠다. 이는 그만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많다는 반증”이라며 “고객들에게 중도상환 수수료 무료 혜택을 이어가는 등 실질적인 도움과 필요한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 보도자료는 2022.03.14 ~ 2023.03.14까지 광고성으로 게시합니다.
– 유효기간 이후는 히스토리 관리 목적으로 게시 유지됩니다.
– 이 보도자료는 2022.03.14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최신 정보는 토스뱅크에서 확인하세요.
– 토스뱅크 준법감시인 심의필 제2022108호 (2022.03.29 현재)

    의견 남기기
    토스뱅크

    '은행은 원래 그렇다'는 여러 고정관념에 대해, '사용자가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하는 근본적인 물음을 던집니다.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