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주식도 적금처럼… ’주식 모으기’ 10만명 넘었다

by 토스증권

  • 주식모으기는 적금과 적립식 펀드처럼 주기적으로 주식을 사모을 수 있는 서비스
  • 국내, 해외 종목 모두 투자 가능하며 매일, 매주, 매월 원하는 시기에 투자 가능
  • 모든 연령 투자비중 고르게 나타나…종잣돈 마련위한 적립식 투자 수요 커.

토스증권(대표 오창훈)은 지난 3월부터 시작한 ‘주식 모으기’ 서비스가 누적 이용자수 10만명을 돌파했다고 31일 밝혔다. ‘주식 모으기’는 적금과 적립식 펀드처럼 주기적으로 주식을 사모을 수 있는 서비스다.

‘주식 모으기’는 토스증권 첫 화면 설정 메뉴나 개별 종목 설정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국내, 해외 종목 모두 투자 가능하며 투자 주기는 매일, 매주, 매월 원하는 시기로 정할 수 있다.

지정한 시기에 현재가보다 3% 높은 가격으로 자동 주문되고, 해당 가격보다 낮은 금액 중 가장 유리한 가격으로 체결되는 방식이다.

특히, 해외주식의 경우, 실시간 소수점 거래로 1천원 단위부터 투자할 수 있다. 투자 종목은 8월 현재 3,578개로 업계 최다 수준이다.

올 3월 첫 선을 보인 이후, 토스증권 ‘주식 모으기’ 인기 상위 5개 종목은 테슬라, 애플, 스타벅스, 삼성전자, 코카콜라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종목은 한 주당 가격이 비싸거나, 각 업종을 대표하는 종목이란 공통점을 보였다. 해외종목 비중이 높은 점도 특징적이다.

이는 미국 주식에 대한 높은 관심과 실시간 소수점 거래를 제공하는 토스증권만의 특화된 서비스로 ‘주식 모으기’에서도 해외주식의 선호도가 뚜렷하다는 특징을 보여준다.

연령별로는 20대부터 50대까지 투자비중이 고르게 나타났다. 20대(27.3%), 30대(25.9%), 40대(27.7%), 50대 이상(19.1%)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고, 종잣돈을 마련하는데 적립식 투자에 대한 수요가 큰 것으로 풀이된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 적립식 형태의 주식 모으기는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고, 주가 조정기에 주식 매입단가를 낮출 수 있는 효과도 있다”며 “특히, 우량주에 장기투자하거나 안정적인 주식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밝혔다.

‘주식모으기’ 누적 이용자수 10만명 돌파

의견 남기기
토스증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투자를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투자가 문화가 될 때까지 토스증권이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