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은행 최초로 고객들에게 매일 이자 지급

by 토스뱅크

은행이 정한 날짜 대신, ‘매일 받는 이자’로 고객경험 바뀐다

  • 국내 은행 최초 고객들에게 매일 이자 지급…‘지금 이자 받기’ 클릭 한번, 토스뱅크 이자 입금
  • 매월 정해진 날 이자 받아야 했던 ‘공급자 중심’ 경험 뒤집어…돈 맡긴 고객이 주체로 거듭나
  • 토스뱅크 관계자 “기획부터 개발까지 수개월…고객 중심의 금융 경험 변화 마중물 될 것”


토스뱅크가 고객들에게 매일 이자를 지급한다. 국내 금융사가 고객이 원할 때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실행에 옮긴 것은 토스뱅크가 처음이다.

토스뱅크는 16일부터 매일 한 번씩 고객들이 원할 때 즉시 이자를 받을 수 있다고 이날 밝혔다. 대상은 ‘토스뱅크통장’을 보유한 고객이다. 고객은 ‘지금 이자 받기’ 클릭 한 번으로 매월 한 차례 지급되던 이자를 매일 통장으로 받게 된다. 쌓인 이자가 최소 1원 이상일 경우 받을 수 있으며, 출금도 고객이 원하면 언제든 가능하다.

‘토스뱅크통장’은 세전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시입출금 통장으로, 최대 한도 1억 원까지 해당 금리를 적용한다(1억 원 초과시 0.1% 금리 적용). 매일 이자받기를 통해 ‘업그레이드’된 토스뱅크통장은 매일 남은 잔액을 기준으로 이자가 쌓이는 ‘일 복리’ 구조를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고객들의 경우 돈을 많이 보관할수록, 또 이자를 매일 받을수록 유리하다. 이로써 연 2%(세전)의 높은 금리 혜택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토스뱅크의 이번 시도는 ‘왜 은행은 한 달에 한 번, 은행이 정한 날짜에만 고객들에게 이자를 줄까?’라는 고객 관점의 물음에서 시작됐다. 고객들은 은행에서 돈을 빌리면 대출금의 이자는 하루 단위로도 납부를 해야 하지만, 큰 돈을 맡기는 경우에도 은행이 정한 날짜에만 이자를 받을 수 있었다.

또 급히 돈이 필요해 예·적금 상품을 해지해야 하는 경우에는 ‘중도해지’ 등의 사유를 들어 약정된 금리를 보장받지 못한 경우도 대부분이었다.

은행은 고객들이 돈을 맡기고 불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하며, 하루를 맡기더라도 그 대가를 고객들이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토스뱅크의 생각이다. 그동안 토스뱅크는 수시입출금 통장 하나의 상품만을 운영하며 은행에 대한 고객 경험을 바꿔 왔다. 이날부터 가령, 1억 원을 예치한 고객의 경우 매일 세전 약 5400원 상당의 이자를 출금하는 경험을 누릴 수 있게 된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그동안 고객들은 은행이 정한 날짜에 이자를 받는 것만 생각했지, 매일 받을 수 있는 것은 생각할 수 없었다”며 “기획과 개발에만 수 개월을 쏟아부은 결과가 공급자 중심의 금융을 고객 중심으로 바꾸어 나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지금 이자받기’를 클릭하지 않은 고객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쌓인 이자를 매월 세 번째 토요일에 일할 계산해 받게 된다. 고객들은 매월 토스뱅크 이자 내역을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토스뱅크는 올 연말까지 ‘지금 이자받기’ 서비스를 운영하며 안정화 과정을 거친 후, 이를 상시화 할 계획이다.


– 이 보도자료는 2022.03.29 ~ 2023.03.28까지 광고성으로 게시합니다.
– 유효기간 이후는 히스토리 관리 목적으로 게시 유지됩니다.
– 이 보도자료는 2022.03.29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최신 정보는 토스뱅크에서 확인하세요.
– 토스뱅크 준법감시인 심의필 제2022111호 (2022.03.29 현재)

    의견 남기기
    토스뱅크

    '은행은 원래 그렇다'는 여러 고정관념에 대해, '사용자가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하는 근본적인 물음을 던집니다.

    필진 글 더보기

    추천 컨텐츠

    아티클

    시리즈